• 김훈

국가적 지원 나선다…3D 프린터 전문가 국가자격제 시행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달 21일 열린 '실험실 창업 페스티벌 LAB Start-Up 2019'에서 음성 AI 3D 프린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 정부가 4차 산업의 세계적 경쟁력 양성의 일환으로 ‘3D 프린터 전문가 국가자격제’를 시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 등 8개 정부 부처가 합동으로 3D 프린팅 시장 수요 창출, 기술경쟁력, 산업 확산 및 제도적 기반 강화를 위한 ‘2019 3D 프린팅 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수립했다.


‘2019 3D 프린팅 산업 진흥 시행계획’ 세부사항


해당 계획안은 ‘3D 프린팅 산업 진흥 기본계획’의 3차연도 지원방안으로 지난해 대비 16.8% 증가한 총 593억 원이 투입된다. 특히나 3D 프린팅 기술산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3D 프린팅 국가자격제’를 도입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석·박사급 인력 양성을 위한 3D 프린팅 신소재 분야 대학원 교육과정을 6개 대학에 운영하게 된다.


3D 프린터 개발산업기사와 운용기능사란


3D 프린팅 국가자격제는 ▲3D 프린터 개발산업기사 ▲3D 프린터 운용기능사 2종류로 구성된다.


3D 프린터 개발산업기사는 3D 프린터 개발을 위한 산업 동향 및 관련 지식을 기반으로 기구·제어회로·구동장치·제어프로그램 등을 설계하고 3D 프린터의 테스트와 안전관리 등의 직무를 수행한다.


3D 프린터 운용기능사는 3D 프린터를 통한 창의적인 시장 개척을 위해 시장조사·제품 스캐닝 ·디자인·공학 모형화·출력용 데이터 확정 ·3D 프린터 SW 설정·3D 프린터 HW 설정·제품 출력 등의 직무를 수행한다.



▲지난달 25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2019 3D 프린팅 산업 진흥 시행계획’의 일환으로 바이오 3D 프린팅 기업을 현장 방문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교육부터 산업 근간 확충까지 대대적 지원 나서


그간 오프라인 교육만 가능했던 ‘3D 프린팅 안전교육’은 앞으로 온라인으로 받을 수 있도록 교육 동영상을 제작·시범운영해 사용자의 부담을 줄인다. 온라인 교육 콘텐츠 제작과 교육 시스템 시범운영은 올 상반기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이어 3D 프린터 교육의 연장선으로 산업용, 교육용 3D 프린팅 장비 및 교육 공간을 설치해 체험, 제작과 교육 등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다가오는 7월 4차 산업 핵심기술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과 3D 프린팅의 융합을 통해 제품 제작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3D 프린팅 이노베이션 센터’를 개소한다.


또한 ‘벤처 집적 지식산업센터’를 통해 벤처 기업 공간 지원은 물론 조선·에너지 분야 공정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공정연구센터 지원에 12억 6,000만 원이 지원된다.


향후 유망한 공공·산업 분야를 대상으로 융합형 사업 수요 발굴과 선도 사업을 추진하며 이를 위해 149억 5,0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3D 프린팅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차세대 핵심 분야 및 주력 산업 분야 제조혁신 기술 개발과 표준화 지원에도 277억 3,000만 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정부는 이외에도 ‘품질’과 ‘안전’ 동반 성장을 위해 체계적인 품질관리체계를 마련하고 제도개선과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지원에 9억 6,000만 원을 투입해 3D 프린팅 제품의 신뢰성을 확보하고자 노력할 예정이다.


4차 산업 혁명에 발맞춰 유망한 사업·직군에 종사하고자 하는 이들이나 취업 시장의 최신 트렌드에 맞는 미래형 인재가 되고자 한다면 국가적인 지원이 쏟아지는 지금이 바로 도전의 기회일 것으로 보인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