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훈

니컬라스 설 신작, '굿 라이어 뻔하지 않은 반전이 매력이지만...








은퇴한 학자인 노부인 베티는 남편과 사별하고 인터넷 만남 사이트를 통해 로이를 만난다. 로이와 베티는 의기투합해서 동거를 시작하지만 어딘가 로이의 뒷배경이 이상하다. 그는 사기꾼이었고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베티에게 접근했다.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이 이야기의 결론은 권선징악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또 제목에는 숨겨진 의미가 하나 더 있다. 덕분에 이 이야기는 뻔한 반전 스릴러로 귀결되지는 않는다.



작가인 니콜라스 설은 25년 동안 영국 정보부에서 일한 이색적인 이력을 갖고 있다. 장편소설 굿 라이어는 그의 처녀작으로 글쓰기 강좌에서 쓴 소설을 발전시킨 것이다. 첫번째 작품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원숙한 문장과 스토리텔링을 보여주는 이 작품은 유명 배우 이안 맥컬런을 주연으로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대개 반전이 있다는 얘기는 그것 자체로도 반전을 죽이는 역활을 하기도 한다. 때문에 어떤 영화나 소설에 반전이 있다면 그 사실을 밝히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일이다. 이 소설은 책표지 뒷면에 크게 반전이 있다고 써 놓았기 때문에 그런 효과를 노리는 것에는 무심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굿 라이어가 선보이는 반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으로 독자를 충격에 빠뜨리기에 충분하다.



로이는 철저한 악인으로 어렸을 때부터 악의 싹을 보였던 인물이다. 다른 사람을 짓밟고 밀고해서 비극적인 결말을 만들어내는 데 일조했다. 또 자신의 신분을 여러번 바꿔가며 타인의 죽음을 이용했다. 이런 인물에게 편안한 죽음이란 그의 죄에 걸맞지 않는다. 아주 고통스러운 죽음만이 그에게 내려지기에 합당한 형벌이다. 소설은 이 점을 명확하게 알고 있다. 때문에 그의 모든 것을 빼앗고 마침내 끝에 도달해서는 아무런 용서도 받지 못한 채 죽음에 이르게 한다.



사람이 가장 두려워 하는 것은 죽음이 아니라 외로운 죽음에서 발버둥치는 것이다. 굿 라이어는 품위있게 이 죽음에 도달하는 과정을 유장한 흐름으로 보여주고 있다. 글의 분량이 많기 때문에 중간 부분에서는 다소 지루함을 느낄 수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반전이 본격적으로 드러나는 후반부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단점을 용서받을 수 있다.



로이의 시점에서 대부분 이뤄지는 이 이야기는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을 떠올리게도 한다.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주인공인 연쇄살인범은 치매에 걸려 조금씩 기억을 잃어버린다. 로이도 마찬가지 상황에 처해 있다. 살인은 저지르지 않았지만 그 때문에 죽은 인물만 한무더기다. 그래도 로이에게 연민은 느껴지지 않는다. 마지막까지 자기 변명을 잊지 않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그와 같은 인물은 어디에나 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