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훈

밥소믈리에, 내리막길 쌀 소비량 끌어올리는 첨병될까


잘 지어진 밥은 밥만 먹어도 맛있다

아침을 거르거나 쌀을 대체할 식품이 증가함에 따라 쌀 소비량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더욱더 품질 좋은 밥을 제공하는 밥 전문가인 ‘밥소믈리에’의 존재가 절실한 실정이다.


양곡소비량조사 계량분석 결과에 따르면, 1인당 쌀 소비량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9%씩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가구부문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1980년부터 본격적으로 감소하기 시작해 최근까지도 내리막을 유지하고 있다. 1인당 쌀 소비량은 1970년 136.4㎏으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1980년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감소폭은 1980년대 1.0%, 1990년대 2.3%, 2000년대 2.6%까지 증가했으며, 2010년대 들어 2.3%로 줄며 주춤했다.


조사를 진행한 연구진은 아침 쌀 소비량 감소를 전체 쌀 소비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점심, 저녁 쌀 소비량 감소율(2016년 기준 최근 5년)은 3%대였으나, 아침 소비량 감소율은 6.4%에 달했다.


쌀 소비량 끌어올리려면 ‘밥 전문가’ 각광 받아야


밥소믈리에가 되기 위해서는 밥의 주 원료인 쌀에 대한 다양한 지식, 취반의 과학이나 기술, 밥의 영양, 위생관리에 관한 지식을 갖추고 맛있는 밥을 평가하기 위한 기준을 명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이러한 자격을 갖춘 밥소믈리에는 실제 우리들의 생활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편의점이나 대형마트의 삼각김밥, 도시락, 즉석밥 등 밥 관련 제품들은 바로 밥소믈리에를 통해 탄생한 제품들이다.


이 자격증은 1년에 한 번 일본에서 시험이 치러지며 일본 총리의 허가를 받아 공적 업무를 담당하는 곳인 공익사단법의 ‘일본취반협회’에서 2006년부터 주관하고 있다.


일본취반협회는 ▲취반 HACCP 인증 ▲밥소믈리에 인증 ▲전국의 쌀 품위 등급 인증 ▲식품위생관리 ▲국가 재난 시 물자 지원업무를 담당한다.


주관하는 기관의 나라가 일본이다 보니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일본으로 직접 넘어가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급식, 외식, 식품제조회사의 연구개발원들이 심화된 식품연구를 위해 직접 일본으로 가 자격증을 취득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





밥소믈리에가 되기 위해서는?


시험이 일본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일본어를 구사할 수 있어야 한다. 또 일본취반협회에서 제공하는 교재와 서적을 공부하기 위해서는 필수다.


아울러 쌀의 재배에서부터 시각, 후각, 미각, 청각, 촉각 등 밥의 관능검사에 영향을 주는 모든 요소에 대해서 숙지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쌀의 품종 특성 및 품질 관리, 정미가공 기술, 쌀에 관한 일본법률 및 제도, 취반의 과학과 실제, 영양학 등 쌀에 관한 지식, 취반제품 위생관리, HACCP, 밥의 관능평가 방법 등의 지식은 필수적으로 갖춰야 한다.


“한식 열풍 이어가 한국인의 밥심 이끌 것”


한식에 있어 쌀은 필수적인 요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쌀 소비량이 줄고 있는 상황은 그만큼 이점을 잘 활용하고 있지 못하다는 의미도 된다.


자격증 관계자는 “밥소믈리에 자격증은 아직 국내에서는 생소한 분야이고 희소가치가 높은 인증 자격이다”며 “앞으로 관련 식품업계에서 밥소믈리에 인증 자격증 소지자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관측했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