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훈

조던의 운동화 '에어조던1' 7억에 낙찰, 가장비싼 운동화 등극


7억에 낙찰된 조던의 Nike Air Jordan 1




소더비 경매에 따르면 지난 일요일, 1985년 제작된 마이클 조던의 낡은 신발 한 켤레가 경매 예상가의 3배 이상에 팔리며 세계 운동화 경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소더비는 보도자료를 통해 "전세계에서 온 10명의 입찰자들이 온라인 경매에서 조던의 사인이 적힌 나이키 에어 조던 1 (Nike Air Jordan 1)을 얻기 위해 경쟁했는데 결국 56만 달러(한화로 6억 9천)에 낙찰되었다"고 밝혔다. "마지막 20분 이내의 입찰 전쟁으로 30만 달러의 가치가 올랐다. 결국 낙찰가는 56만 달러로 예상가인 15만 달러의 3.5배 이상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소더비에 따르면 입찰자들은 4개 대륙 6개국에 걸쳐 있었다.


이번 경매는 소더비가 지난해 나이키 '문 슈'를 43만7500달러에 낙찰하면서 세운 운동화 한 켤레의 세계 경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금까지 12켤레만 제작된 문 슈는 나이키 공동창업자 빌 바워맨이 1972년 올림픽 경기를 위해 디자인한 운동화다.


이번에 낙찰된 나이키 에어 조던 1 은 마이클 조던 전용으로 제작됐으며, 흑백 대신 붉은색 끈이 적용됐다. 이 신발은 1985년에 제작 되었으며 조던의 전성기 시절에 착용되어 많은 인기를 누렸다. 조던은 선수생활 대부분을 짝짝이 운동화로 신었는데 왼쪽 신발은 사이즈 13 오른쪽은 13.5였다. 오른쪽 신발에는 영구 마커로 조던의 사인이 그려져 있다.


소더비에 따르면 나이키가 만든 미드탑 스니커즈는 당시에 대중들에게 판매가 되지 않았다. 오로지 하이나 로우 스니커즈만 판매되었다. 조던은 1985년 10월 29일까지 에어 조던 1s를 착용한 뒤 부상을 당했다. 이후 복귀한 두번째 시즌에는 에어 조던 1s를 커스터마이징 해서 착용했다.


소더비는 "이번 신발 판매는 역대 가장 인지도가 높고 전설적인 운동선수 중 한 명으로서 마이클 조던의 놀라운 매력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운동화 수집이 진정으로 세계적이고 성장하는 시장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