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추경 363억 대중ㆍ음악ㆍ공연관련 일자리 지원 사업 진행

콘진원,추경예산 363억으로 대중음악 공연,방송영상,콘텐츠 수출 분야 일자리 지원사업 진행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사진제공 콘진원)

코로나(COVID-19)로 인한 타격으로 전국민들이 많이 힘들어 하고 있다. 소상공인 어느 누가 하나 힘들지 않은 사람은 없지만 특히 더 힘든 분야가 있는데 공연예술 분야 이다. 좁은 공연장에 많은 대중들이 있어야만 유지가 되는데 코로나로 인해 대부분의 공연은 중지상태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에서 공연 예술 분야 일자리 사업을 시작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은 추가경정예산 363억원으로 대중음악공연, 방송영상분야, 콘텐츠 수출분야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종사자들에게 3200여명 규모의 일자리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대중음악 공연 분야 인력 지원 사업(228억규모)으로 총 2000여명에 대해 최장 6개월간 월 18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대상은 개인과 사업자로 나뉘며 개인은 대중음악 공연 분야 종사자로 ☞2019년 연소득 5000만원 이하이면서 2020년 소득이 전년대비 25% 이상 감소하거나 2021년 가구소득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인 미취업자 및 프리랜서는 누구나 가능하다. 사업자는 음악기획 및 제작,공연 기획 및 제작업, 공연제작 스태프 기업 등 대중음악 공연 관련 업종으로 최대 5인까지 신규 채용을 계획하면 신청할 수 있다. 개인과 사업자 모두 공연예술 활동 계획을 제출해야 하며 개인은 5월 3일까지 사업자는 4월 29일까지 콘진원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인력 지원사업에는 45억원의 예산이 배정되어 400여명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와 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를 통해 진행되며 ☞현재 제작 진행 중 혹은 예정되어 있는 방송 프로그램이 있는 중소방송영상 제작사가 대상이다. 선정되면 신규 인력에 대해 기업별 최대 4인까지 1인당 월 180만원을 최장 6개월 동안 지원받을 수 있다. 코로나19로 2019년 대비 매출액이 감소한 기업이면 신청할 수 있고, 신규 인력과 근로계약 체결 시 표준근로계약서를 반드시 사용하고, 4대보험을 필수로 가입해야 한다. e나라도움에서 4월29일까지 신청가능하다.


해외수출 콘텐츠 기업 인력 지원사업에는 90억원 규모의 예산이 배정되어 수출용 콘텐츠 제작, 해외 마케팅, 번역, 더빙, 해외정보 수집 등 콘텐츠 현지화 인력 800여명 집중 지원으로 해외수출을 활성화 하는데 목적이 있다. ☞지원대상은 방송,게임,만화웹툰,애니메이션,캐릭터,음악,영화,출판,지식정보,콘텐츠솔루션,광고 11개 콘텐츠분야 중 구체적인 현지화 계획이 있거나 즉시 해외수출 수요가 있는 기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콘텐츠를 수출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신규인력에 대해 기업당 2명내외 최대 월 180만원까지 최장 6개월간 인건비를 지원받을수 있다. 9월30일까지 이메일을 통해 신청가능하다. 수시로 접수와 평가를 진행하며 예산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