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훈

홍콩, '총선 연기' 항의 시위로 300명 가까이 체포...


6일, 홍콩에서 '총선 연기'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려 300명에 가까운 시위대가 체포되었다. 이번 시위의 규모는 홍콩보안법이 시행된 이래로 가장 큰 규모였다.


당초, 9월 6일에 입법회 의원 선거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지난 7월 31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공중 보건 문제를 이유로 1년 동안 입법 선거를 연기했다. 홍콩의 민주화 운동가들은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을 핑계로 입법회 선거에서 과반 의석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는 홍콩의 민주 진영을 견제하기 위해 선거를 연기했다고 비난했다.


경찰은 야우마테이와 몽콕 지역에서 289명을 체포했으며 대다수가 불법 집회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남성 169명과 여성 101명 등 270명이 불법 집회 혐의를 받았고, 공공장소에서의 무질서행위와 신분증을 제출하지 않은 혐의로 각각 5명씩 10명도 추가로 체포되었다. 나머지 9명은 경찰을 공격한 혐의로 체포되었다."고 밝혔다.


홍콩 경찰은 앞서 야우마테이에 모인 사람들에게 수차례 경고를 하고 해산을 요청했지만 사람들이 계속 모여들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한 금지된 단체 모임에 참석하는 것은 불법적인 행위이며, 이러한 행위는 무단 집회 시도와 마찬가지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위험을 심각하게 증가시킨다고 덧붙였다.


현재, 홍콩 내 공공모임은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2명으로 제한되어 있다.


한편, 다른 곳에서는 홍콩 야당 '피플 파워' 소속인 탐탁치가 '불온한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일요일 아침 자택에서 체포되었다. 경찰청 국가안보국(NSC) 스티브 총경은 탐탁치가 구룡 지역의 거리에 설치한 부스에서 반정부 회담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말했다.


홍콩은 2019년 6월 반정부 시위가 발발한 이후 정치적 혼란에 빠졌고, 그 결과로 범죄인 인도법 개정이 무기한 보류되었다. 이후 시위는 친 중국 정부, 중국 중앙정부, 경찰에 대한 광범위한 시위운동으로 발전했다. 경찰은 이들의 행동이 시위대의 폭력과 교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으며, 범죄와 잔혹행위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시위는 가라앉을 기미가 보이지 않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로 인해 짐시 소강상태에 들어갔다. 이 상태에서 중국은 새로운 홍콩보안법을 실행했다. 홍콩보안법이 발표된 이후 SNS 게시물로 인해 학생 운동가 4명을 포함해 최소 24명이 체포됐다. 정당들은 해산했고, 한때 시의 전역에 걸쳐 있던 시위 표지판이 철거되었다. 또한 법을 위반했다고 여겨지는 책들은 가게와 도서관에서 전부 치워졌다.


심지어 홍콩보안법은 7월에 몇몇 젊은 운동가들을 포함한 12명의 후보자들이 선거에 입후보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도 사용되었다. 홍콩 정부는 성명에서 후보자들이 홍콩의 사실상의 헌법인 기본법을 준수하지 않을 것이라는 이유로 금지했다고 밝혔다.


<이미지 출처 = AFP>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