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1 도시청년 지역상생 일자리사업 참여청년 모집

역량 있는 도시청년들에게 지역 체험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역 기업의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한 일자리 사업입니다.


(사진=서울특별시제공)

누구나 한번 쯤은 대도심 빌딩 숲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살고 싶다라며 상상은 해봤을것이다. 서울 경기 등 대도시권에서 지루하게만 생활해온 청년들이 전국지역에서 새로운 활력을 찾을 수 있는 제도가 속속 생겨나고 있다. 그중에 하나가 바로 도시청년 지역상생일자리 사업이다.


서울특별시는 오는 4월 7일까지 '2021 도시청년 지역상생 일자리사업' 참여청년을 모집하고 있다.


모집규모는 180명 내외로 대상은 공고일 기준(2020.12.25) 만 19세~39세 이하 서울에 주소지를 둔 청년 또는 공고일 기준 서울 소재 기업 종사자 또는 대학(원) 재학생이다. 지원내용은 월220만원의 급여와 매 3개월마다 최대 30만원 (복지포인트) 장기근속 수당 지급(최대 90만원)그외 역량교육 및 멘토링 지원이다


기업별 근로 시작일은 상이하나 대체로 2021년 4월 중순부터 2021년 12월정도가 될 예정이며 참여 청년은 월 128시간 기업 근로 및 월 32시간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하여야한다. 근로시간 중(4주 기준) 총 32시간의 사회공헌활동은 SBA가 지정한 사회공헌기관 또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수행하며 단, 수도권 거리두기가 2단계 이사일 경우 기업근로로 대체된다.


사전체험프로그램으로 신청청년과 참여기업간의 동의하에 일용계약을 체결하여 최대 5일간 알아볼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며 해당기간 경과 후 신청청년의 역량 부족, 기업의 근무환경 열악 등의 사유로 계약을 종료 할 수 있다.


구인난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지역기업들에게는 우수한 도시청년들을 고용할 기회를 제공하고 도시청년들에게는 수도권을 벗어나 다양한 지역에 뿌리 내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이므로 청년과 지역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기를 기대하고 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